2011, DEZINE Magazine, Greece

English / Korean

 Interview with DEZINE Magazine

 

  • What was your departure point for creating this new so called “photo-sculpture” or “hybrid sculpture”? Did you set your mind on discovering a new genre of sculpture from the beginning, did you wish to challenge traditional norms of sculpture by means of deconstruction or was it just an  experimentation that came out right?

I had started the work since 1998 when I was a university student, and made a debut in Seoul, 1999. Traditional sculptures such as trees or rocks are too heavy to be handled on me. That is why I tried to make lighter sculptures.

 

  • How do you choose your subject matter each time you set up a new  project?

Things that could be found in everyday life are usually included in many cases. I always try to find out and make my own way more economically and effectively while I am doing work as an artist.

 

  • Can you describe the development process of your works, in terms of the different stages involved in it, time for completion of each work, use of materials e.t.c. ? Which is the most important or difficult part of this process?

When Deodorant type came out first, inside the photo was empty. As the piece got bigger, light material such as aluminum stick or polyethylene holds the inner frame. At first, photographic paper itself hold the frame, and it leads to distortion of the frame. Recent works have more normal forms. What’s more, whereas the former doesn’t have coated plastic, the latter have one so that it strengthens durability.

One work takes normally two month or more. Recent work such as <Milwaukee> – a man with a Harley-Davidson motorcycle takes seven month. The most important thing I consider while I’m on working is leaving the flatness of the photo. It’s not easy though.

 

  • Much of your work is linked to advertising and today’s consumer oriented culture. What is it that fascinates you about it?

People in contemporary metropolis are exposed to consumption culture like advertising directly or indirectly. I don’t think I am fascinated by it, rather I show the world we are living in together.

 

  • How do you decide on pose and scale of your models?

There are cases that some of images in my mind are corresponded to the poses of commercials and art historical sculptures and paintings. Sometimes I’ve matching up the pose in my mind with the traditional and classical reference.

 

  • What is the hidden thread of your series of work? Is there a social, political, psychological, philosophical or other narrative you want to develop?

I have interested in showing the generation that I live in now. There is nothing to be left yet as well as they have everything inside.

 

  • Going through the titles given to your sculptures one could find them rather intriguing. How do you decide upon them? Foe example, your famous “Deodorant Type” carries  in its title a certain feeling of irony and sarcasm about the superficiality of the modern world.

Some work of arts was titled very long and plausible from 1998 to 2001. Nevertheless they mean “untitled” to me. I was trying to name ‘untitled’ on the works. As the number of art work increased, it is hard for me to memorize one by one. Simple and short title is   more convenient to be remembered. Isn’t it lack of sincerity named as ‘untitled’ for ‘untitled’?

 

  • What do you consider as the biggest misconception surrounding your artwork?

It is the biggest misunderstanding that my work including all series of deodorant type, the flat and the sculpture is focused on the combination of photos with sculptures.

 

  • How would you describe the art of Osang Gwon if you were given only 5 words?

Sculpture, contemporaneity, wackiness or inconsequence, misunderstanding and error.

 

  • Could you name your biggest artistic influences or inspirations in terms of artists, ideas or artistic movements?

I was born in the third-world country’s big city as a member of a middle-class family and brought up with seeing all the generations of arts through the magazines. Other things are The ‘Seven Wonders of the World’ when I saw in 80s on the magazine, U.F.O and Novels by Murakami Haruki.

 

  • Which of your projects has given you more satisfaction so far and why?

Solo exhibition at Manchester Art Gallery made me very satisfied with all the process from exhibition preparing to publishing catalog. In addition, solo show at “museum” will have higher probability that is remained in art history.

 

  • Your line of work includes collaborations with the music band KEANE as well as big corporate brands such as FENDI and NIKE. Since it’s rather common these days for artists to engage themselves in the world of pop culture and mass media communication of brand products, how do you reflect upon this kind of dialogue?

I’ve working positive in that more people could have encountered my work of art than other common exhibitions.

 

  • Nowadays sculpture seems to take a greater space in the public space, artists are commissioned more and more by institutions to produce works of art that can be staged outdoors to deliver a message or celebrate a particular idea. Do you see it as the return of sculpture as a more dominant art of form in the modern world?

I think there are lots of ranges in the category “sculpture” propaganda is just only propaganda. It had nothing to do with contribute to studies like arts of mankind.

 

  • What is the most unforgettable piece of art you have seen in your life, one that stands the test of time and originality?

Motorcycles by DUCATI

 

  • What is you next artistic project?

My work is included in “the flat” and “The sculpture” series with “Deodorant type” series introduced in overseas. The sculpture was shown in the recent solo exhibition “Bike Torso” that I was preparing for 4 years. The other “The Flat” will be soon came out. I preparing solo exhibition at Seoul and Berlin this year.

 

  • Do you have a motto that conveys the essence of your work or your existence as an artist?

Thin, long and harsh

 

 

DEZINE Magazine과의 인터뷰

 

  • “photo-sculpture” 나 “hybrid sculpture” 라고 불리우는 이 새로운 작품 스타일을 시작하게 된 당신의 출발점은 무엇이었나? 처음부터 조각의 새로운 장르를 발견하는 데 생각의 초점을 두었나, 해체를 사용하여 기존 조각 형식에 도전하고 싶었던 것인가 아니면 바로 나온 실험이었나?

이 작품은 대학을 다니던 1998년 처음 시작을 했고, 1999년 서울에서 데뷔하게 되었다. 시작은 나무나 돌 등의 전통적인 조각이 너무 무거워서 가벼운 조각을 만들고자 시작되었다.

 

  • 매번 새로운 프로젝트를 시작할 때 마다 어떻게 작품의 소재를 선택하나?

주로 일상에서 생활하면서 접하는것들이 포함되는 경우가 많은데, 주로 작가라는 직업을 수행하면서 어떻게 하면 효과적으로 힘들이지않고 가까운 곳에서 찾을수있을까 노력한다.

 

  • 작품들의 발전 과정, 이것에 포함되어진 다양한 단계들에 대하여, 각 작품에 완성에 걸린 시간, 재료 사용 등에 관해 설명해줄 수 있나? 이 과정에서 무엇이 가장 중요하거나 어려운 부분인가?

처음 데오도란트 타입이라는 작품이 나왔을때는 사진 속에 아무것도 없이 텅빈 상태였고, 작품의 규모가 커지면서 알루미늄스틱으로 형태를 지탱하게 하거나, 폴리스티렌처럼 가벼운 재료로 내부형태를 지탱하게 되었다. 초기엔 사진인화지 자체로 형태를 지지하다보니 형태의 왜곡이 많았었고, 최근의 작업일수록 좀더 정상적인 형태가 되는 것 같다. 또한 초기작업엔 플라스틱 코팅이 없었는데 최근 작품엔 코팅이 되어 내구성이 강화되었다.

작품은 보통 두달이나 그 이상이 걸리기도 하는데, 최근 할리데이비슨 오토바이를 탄 남자를 만든 <밀워키>같은 작품은 7개월이 걸렸다. 작품을 제작하는데 있어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가급적 사진의 평면성을 조금 살려두는 것인데 쉽지않다.

 

  • 대다수 당신의 작품들은 광고와 오늘날의 소비자 중심의 문화와 관련되어 있다. 무엇이 당신을 이것에 매료시켰나?

현대의 대도시에 사는 사람들은 직간접적으로 언제나 광고나 소비문화에 노출되어 있다. 이것에 매료되었다기 보다는 내가 살고있는 지금을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된다.

 

  • 어떻게 모델의 포즈와 범위를 정하나?

머리 속의 이미지와 광고와 고전회화나 조각의 포즈들이 일치하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때 적극적으로 그 포즈를 정하게 된다. 때로는 머리 속의 어떤 포즈를 고전조각작품을 뒤져 검산해보는 경우도 있다.

 

  • 작업의 시리즈의 숨겨진 이야기는 무엇인가? 당신이 발전시키고 싶은 사회적,정치적, 심리적, 철학적, 혹은 다른 이야기가 있나?

내가 관심있는 것은 지금 내가 살고있는 이 시대를 보여주는데 있다. 그 속에는 아무것도 담겨있기를 바라지 않지만, 모든 것이 담겨있기도 하다.

 

  • 당신의 작품들에 붙여진 타이틀을 보면 꽤 흥미로운 점을 발견할 수 있다. 어떻게 제목들을 결정하나? 예를 들어 잘 알려진 “Deodorant Type(데오드란트 타입)”은 타이틀 안에 어떤 특정한 아이러니라던지 현대사회의 피상에 관한 풍자를 표현하고 있나.

98년부터 2001년 정도까지의 초기작의 경우엔 길고 그럴싸해 보이는 제목이 많은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제’에 가깝게 지으려 노력했다. 그후 작품의 수가 많아지면서 작품의 제목을 일일이 다 정확하게 외우기 힘들어서 짧게 지으려 노력하고 있다. 무제를 무제라 지으면 성의없어 보이지않나?

 

  • 무엇이 당신의 작품을 둘러싼 가장 큰 오해라고 생각하나?

사진과 조각의 결합에 대한 일차적인 의미부여에 중심을 두는 것이 가장 큰 오해라 생각된다. 물론 그것이 처음 소개할 때 좋은 꺼리인 것은 알지만..

 

  • 권오상의 art를 5단어로 표현하자면 어떻게 설명할 수 있나?

조각,  현대,  엉뚱함,  오해,  오차

 

  • 작가들, 아이디어들, 예술 활동 등에 대해 당신에게 가장 큰 예술적 영향력을 준 것들이나 영감들을 말해줄 수 있나?

80년대 어렸을적 봤던 소년잡지에 나오던 세계7대 불가사의, u.f.o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 제3세계의 대도시에서 중산층가정의 소년으로 태어나 잡지를 통해 전 세대의 미술을 보고자란 것.

 

  • 당신의 프로젝트들 중에서 지금까지 가장 만족을 주었던 것은 무엇이며 그 이유는 무엇인가?

맨체스터 아트 갤러리의 개인전, 전시를 준비하는 과정부터 책이 만들어지기까지 모든 과정이 만족스러웠다. 그리고 미술관 개인전이므로 역사의 남을 확률이 높아졌기 때문.

 

  • 당신의 작품 라인은 FENDI 나 NIKE 같은 큰 기업 브랜드 뿐만 아니라 KEANE과 같은 음악밴드와의 협력들을 포함하고 있다. 오늘날 작가들이 그들 자신을 팝문화와 브랜드 제품들의 매스미디어 커뮤니케이션 세계에 참여시키는 것이 꽤 일반적이기 때문인데, 당신은 이러한 종류의 대화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일반적인 전시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내 작품을 접할 수 있다는 면에서, 즐겁고 적극적으로 임하고있다.

 

  • 오늘날 조각은 공공 장소안에서 더 많은 자리를 차지하는 것처럼 보인다. 예술가들은 메세지를 전달하기 위해서 혹은 특정 아이디어를 기념하기 위해서 야외에 설치될 수 있는 예술 작품들을 생산하도록 기관들에 의해 더욱 의뢰를 받고 있다. 이것을 현대 세계에서 더 지배적인 예술의 형태로서의 조각들의 귀환이라고 생각하나?

같은조각의 카테고리에도 무수히 많은 범위의 조각이 있다고 생각된다. 선전조각은 선전조각일뿐 인류의 예술이라는 학문을 발전시키는데에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보여진다.

 

  • 지금까지의 삶 중에서 봤었던 예술 작품 중에 가장 잊혀지지 않았던 것, 시간과 독창성의 시험대에서 견뎌낸 것은 어떤 작품인가?

-이태리 두카티사의 모터사이클들.

  • 당신의 다음 예술 프로젝트는 무엇인가?

해외에 많이 소개되고있는 사진조각 시리즈 외에 두 가지가 더 있는데, 하나는 스컬프쳐 시리즈가 있고 4년정도 준비를해서 <바이크 토르소>라는 제목으로 최근 개인전을 가졌고, 곧 발표할 예정인 간단한 조각 <플랫> 시리즈가 있다. 서울과 베를린에서 개인전을 준비중이다.

  • 당신의 작품의 본질 혹은 작가로서의 존재를 드러내는 모토를 가지고 있나?

가늘고 길고 모질게